sxungchxn.dev

[번역] Automatic Query Invalidation after Mutations

2024년 06월 12일  1개월 전
  • React Query
[번역] Automatic Query Invalidation after Mutations

해당 아티클은 Tkdodo의 Automatic Query Invalidation after Mutations 블로그 글을 번역한 내용입니다.

목차

📝 Intro

QueryMutation 은 동전의 양면과도 같습니다. Query 가 조회를 위한 비동기 리소스를 정의 한다면, Mutation 은 그러한 리소스를 업데이트 하는 액션을 정의 합니다. Mutation 이 끝나게 되면, 해당되는 Query 가 영향을 받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예를 들어, issue 를 업데이트 하는 행위는 issue 의 목록에 영향을 주는 것 처럼 말이죠. 이러한 점에서 볼 때 리액트 쿼리 자체적으로 MutationQuery 를 연관 지어 자동으로 업데이트 해주지 않는다는 것에 놀라워 하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React Query 는 여러분이 선택한 리소스 관리 방식을 전적으로 존중하기 때문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Mutation 이후에 refetching 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 것 처럼요. 또한, 네트워크 상의 불필요한 추가 요청을 피하고자 Mutation 의 응답으로 받은 업데이트 된 데이터를 cache 에 수동으로 설정하고 싶은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여러분이 선호하는 invalidation 방식은 정말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 onSuccess 에서 invalidate 하기 vs onSettled 에서 invalidate 하기
    • 전자는 오직 Mutation 이 성공할 때에만 실행되는 반면, 후자는 에러가 나는 경우에도 실행될 것 입니다.
  • invalidationAwait 시키는지의 여부
    • invalidationAwaiting 하는 것은 refetch 과정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MutationPending 상태에 머무르게 됩니다. 여러분이 form에서 invalidation이 종료될때 까지 비활성화 된 채로 머무르게 하고 싶다면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을 겁니다. 반면, invalidation을 실행시켜놓고 다른 화면으로 넘어가게 하고 싶다면 그렇지 않을 것 입니다.

보시다시피, 모든 케이스에 딱 들어맞는 만능 솔루션은 없기 때문에, React Query 에는 정해진 정책은 없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자동화된 invalidationReact Query 내에서 필요하다면, global cache callback 이란 것을 이용해 전혀 어렵지 않게 구현 해낼 수 있습니다.

🌍 전역 Cache Callback

Mutation 은 여러가지 콜백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onSuccess, onError 그리고 onSettled 와 같은 콜백을 각각의 useMuataion 훅에서 정의할 수 있죠. 추가적으로 이것과 동일한 callback 함수들은 MutationCache 에도 정의할 수 있습니다. 우리 어플리케이션 상에서는 단 하나의 MutationCache 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callback 함수들은 전역적으로 영향을 주게됩니다. 즉, 모든 Mutation 에서 트리거 되는 것이죠.

callback 들을 MutationCache 에 어떻게 선언하는지는 다소 생소하다고 여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는, 대부분의 예시들에서 MutationCacheQueryClient 를 생성할때 내재적으로 생성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아래 코드 처럼 MutationCache 를 자체적으로 선언하여 손쉽게 콜백함수들을 선언할 수 있습니다.

// Create Mutation Cache
import { QueryClient, MutationCache } from '@tanstack/react-query'

const queryClient = new QueryClient({
  mutationCache: new MutationCache({
    onSuccess,
    onError,
    onSettled,
  }),
})

콜백 함수들은 useMutation 에서 선언하는 것들과 동일한 함수 인자들을 가집니다(다만, useMutation 에서 선언하는 것들과는 다르게 마지막 인자로 Muataion 인스턴스를 넘겨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보통의 콜백 함수들 처럼, 반환되는 PromiseAwait 되어질 것 입니다.

그래서 Global Callback 은 우리가 자동으로 invalidation 하는 것을 어떻게 도와줄까요? 우리가 해야할 일은 queryClient.invalidateQueries 를 global callback 내부에 넘겨주는 것 입니다.

// Automatic Invalidation
const queryClient = new QueryClient({
  mutationCache: new MutationCache({
    onSuccess: () => {
      queryClient.invalidateQueries()
    },
  }),
})

우리는 오로지 5줄의 코드만으로 Remix(아 이젠 React-Router 이려나요)가 하는 것과 유사한 것들을 해낼 수 있습니다. 바로, 모든 submission 이후에 Invalidate 시켜버리는 것 이죠. 이러한 방법을 알려준 Alex에게 감사인사를 표합니다.

189f225c-7bc4-49f2-b08d-f5b11e4fd48e_imageblock_1.png

출처 : https://x.com/alexdotjs/status/1744467890277921095

근데 그건 좀 과하지 않나요?

그럴수도 있고, 그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러한 방식에는 정말 여러가지가 있으니, React Query 내부에 내재 시키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여기서 우리가 분명하게 짚고 넘어가야 하는 것은 Invalidation 이 항상 refetch 와 동일한 것은 아니라는 것 입니다.

Invalidation 은 전적으로 매칭되는 active 상태의 쿼리들만 refetch 를 하며, 그 외의 쿼리들은 다음에 사용될때 refetch 될 수 있도록 stale 한 상태로 만들어 놓습니다.

이러한 방식에는 장단점이 있습니다. Filter 기능이 있는 이슈 리스트를 만들어본다고 생각해봅시다. 각각의 필터는 서로 다른 QueryKey 값의 일부가 될 것 이기에, cache 내에서 여러 종류의 쿼리들을 가지게 될 것 입니다. 하지만, 실제로 화면 상에서 보이게 되는 Query 는 단 하나에 불과합니다. 사용되지 않는 쿼리들 까지도 refetch 하게 되는 것은 불필요하게 많은 네트워크 요청을 야기할 것이며, 이러한 필터를 가지는 리스트로 돌아올 것이란 보장도 없습니다.

그래서 Invalidation 은 내가 지금 화면상에서 보고 있는 쿼리(Active Query) 만을 최신상태로 만들고, 다른 것들은 그들이 필요로 해질때 다시 refetch 될 것 입니다.

🪢 Invalidation과 특정 Query들을 연결시켜놓기

그렇다면, 매우 정교한 revalidation 은 어떨 까요? 예를 들어, 우리가 왜 issue 를 목록에 추가할때 profile 데이터를 invalidate 시켜야 하는 것일까요? 그건 잘 이해가 안되는 데요…

다시 한번, 양자택일의 순간입니다. 저에게는 모든 Query를 Invalidation 하는 것이 코드도 더 단순해지고 refetch 할 것을 빼먹을 일이 없어지기에 더 선호되는 방식입니다. 물론 여러분이 무엇을 refetch 할 것인지 정확하게 알고나서 정교한 revalidation 을 사용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방식일 것 입니다.

과거에 저 역시 종종 정교한 방식의 revalidation 을 사용했었는데, 기존 코드 베이스에 새로운 리소스가 추가 될때마다 기존의 코드도 그 리소스를 invalidation 해야할지 고민해야되는 시간이 찾아왔습니다. 그때마다, 저는 모든 mutation callback 들을 살펴보며 그 리소스가 refetch 되어야 할지 말지를 판단해야 했습니다. 그러한 과정은 다소 성가시고 실수를 유발할 여지가 있었습니다.

이러한 생각을 바탕으로, 저는 종종 대부분의 Query들에 2분 가량의 staleTime 을 설정해두었습니다. 그 결과 불필요한 사용자 인터렉션으로 인한 invalidation 의 영향은 무시할만 했습니다.

물론, 여러분의 revalidation 방식은 보다 똑똑한 방식으로 진화할 수 있습니다. 제가 과거에 사용했던 몇가지 몇가지 테크닉들을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mutationKey에 종속시키기

MutationKeyQueryKey 는 보통 관련이 없고, 특히 MutationKey 는 선택적인 값 입니다. 여러분이 전역 callback에 위치한 invalidation 로직이 특정한 쿼리들에 대해서만 수행되기를 원한다면 이 두 Key 값들을 서로 종속시켜서 이를 구현해 낼 수 있습니다.

const queryClient = new QueryClient({
  mutationCache: new MutationCache({
    onSuccess: (_data, _variables, _context, mutation) => {
      queryClient.invalidateQueries({
        queryKey: mutation.options.mutationKey,
      })
    },
  }),
})

이렇게 하고나서, 여러분들이 Mutation 로직에 mutationKey: ['issues'] 과 같은 코드를 작성하면, issue 와 관련된 모든 쿼리들을 invalidation 시킬 수 있습니다. 반면, mutationKey 에 아무것도 넘기지 않는다면 그 mutation 은 모든 쿼리들을 invalidation 시킬 것 입니다.

staleTime 에 따라 Query들을 배제하기

저는 종종 staleTimeInfinity 로 설정하여 Query들을 static 한 상태로 만들어 둡니다. 이러한 쿼리들이 invalidate 되게 하고 싶지 않을때에는, predicate 필터에서 각 쿼리의 staleTime 을 참조하여 이들을 배제시켰습니다.

// filter only non-static queries
const queryClient = new QueryClient({
  mutationCache: new MutationCache({
    onSuccess: (_data, _variables, _context, mutation) => {
      const nonStaticQueries = (query: Query) => {
        const defaultStaleTime =
          queryClient.getQueryDefaults(query.queryKey).staleTime ?? 0
        const staleTimes = query.observers
          .map((observer) => observer.options.staleTime)
          .filter((staleTime) => staleTime !== undefined)

        const staleTime =
          query.getObserversCount() > 0
            ? Math.min(...staleTimes)
            : defaultStaleTime

        return staleTime !== Number.POSITIVE_INFINITY
      }

      queryClient.invalidateQueries({
        queryKey: mutation.options.mutationKey,
        predicate: nonStaticQueries,
      })
    },
  }),
})

staleTime 은 옵저버 단계에 위치한 속성이기 때문에 해당 Query 에 대한 staleTime 을 찾아내는 것은 쉬운일 만은 아닙니다. 그러나 이는 구현가능한 기능이며, staleTime 이 첨가된 predicate 필터와 queryKey 같은 다른 필터들을 결합해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멋지군요.

meta 옵션 사용하기

Mutation 에 대한 임의의 정적인 정보를 저장하는 수단으로서 meta 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metainvalidates 라는 필드에 tags 라는 값을 mutation 에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tag 들은 invalidate 하고자 하는 Query들을 포괄적으로 매칭 시키는 수단으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import { matchQuery } from '@tanstack/react-query'

const queryClient = new QueryClient({
  mutationCache: new MutationCache({
    onSuccess: (_data, _variables, _context, mutation) => {
      queryClient.invalidateQueries({
        predicate: (query) =>
          // invalidate all matching tags at once
          // or everything if no meta is provided
          mutation.meta?.invalidates?.some((queryKey) =>
            matchQuery({ queryKey }, query)
          ) ?? true,
      })
    },
  }),
})

// usage:
useMutation({
  mutationFn: updateLabel,
  meta: {
    invalidates: [['issues'], ['labels']],
  },
})

여기서도 마찬가지로 predicate 라는 함수를 queryClient.invalidateQueries 를 호출할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차이가 있다면 matchQuery (React Query 에서 import 해올 수 있는 함수)를 이용해 포괄적으로 매칭시키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죠. 하나의 queryKey 를 필터로 넘겨받을때 내부적으로 사용하는 함수와 동일 합니다. 위의 예시에서 볼 수 있듯이 여러개의 key 들을 넘겨받아 필터 기능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패턴은 useMutation 훅에 onSuccess 콜백을 선언하는 것하고는 별반 다를게 없어 보일지 몰라도, 이렇게 하면 기존과 다르게 QueryClient 를 불러오고자 useQueryClient 를 매번 사용할 필요가 없어지게 됩니다. 또한, 이러한 방식을 사용하되 기본적으로는 모든 쿼리들을 invalidating 하도록 한다면, invalidating 을 손쉽게 최적화 할 수 있게 도와줄 것 입니다.

💡 타입스크립트에서 meta 옵션 사용하기
일반적으로 metaRecord<string, unknown> 으로 타이핑 되지만, 아래와 같이 module augmentation을 통해 타입을 구체화 할 수 있습니다. meta 를 타이핑하는 것에 대해서는 공식문서에서 더 구체적으로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declare module '@tanstack/react-query' {
  interface Register {
    mutationMeta: {
      invalidates?: Array<QueryKey>
    }
  }
}

🤔 Await 할지 말지의 여부

위의 모든 예시들에서 살펴 보았듯이, invalidation을 await 한 적은 없습니다. 여러분이 mutation 이라는 과정을 최대한 빠르게 끝내고 싶다면 좋은 선택지 일 것입니다.

제가 많이 마주했던 특별한 상황이 있었는데 그건 특정 Mutation 이 모든 Query들을 invalidate 하고 싶으나 중요한 refetch 과정이 마무리 될때까지 대기해야 되는 것이 였습니다. 예를 들어, 저는 label 이 업데이트 되기 까지 특정 labelQuery 들이 await 되기를 원했으나, 모든 것들이 refetch 될때까지 기다리기를 원한 것은 아니였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해결하는 방법은 바로 아까 이야기 했던 meta 사용법을 확장하는 방식입니다. 예를 들면, 아래와 같은 방식이죠.

useMutation({
	mutationFn: updateLabel,
  meta: {
    invalidates: 'all',
    awaits: ['labels'],
  },
})

아니면, MutationCache 에 있는 콜백들은 useMutation 콜백보다 앞서 호출된다는 점을 이용해볼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이 모든 쿼리들을 invalidate 하도록 global callback 을 만들어 놨다면, useMutation 콜백에서는 우리가 원하는 일부 쿼리들만 await 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const queryClient = new QueryClient({
  mutationCache: new MutationCache({
    onSuccess: () => {
      queryClient.invalidateQueries()
    },
  }),
})

useMutation({
  mutationFn: updateLabel,
  onSuccess: () => {
    // returning the Promise to await it
    return queryClient.invalidateQueries(
      { queryKey: ['labels'] },
      { cancelRefetch: false }
    )
  },
})

여기서 일어나는 과정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처음에, global callback 은 모든 Query 들을 invalidate 하지만, await 하거나 특정 값을 return 하기를 원하는건 아니기에, “실행은 되지만 잊혀지는” invalidation 이 되게 됩니다.
  • 이후에, useMutation 콜백은 그 이후에 호출되며, 여기서는 [’labels’] 만을 invalidate 하는 Promise 를 만들어 냅니다. 여기서는 Promise 를 반환하기 때문에, Mutation 과정이 [’labels’]refetch 될때까지 대기상태가 될 것입니다.

💡 cancelRefetch
앞선 예제에서 cancelRefetch: false 라는 옵션을 invalidateQueries 를 호출할때 넘기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앞서 호출된 refetch 요청이 먼저 처리되게 하고 현재 refetch 요청은 취소시켜서 최신화된 데이터가 순서를 보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이 옵션의 기본값은 true 입니다.
하지만, 위의 예시는 반대의 방식을 사용하고자 하는 것 입니다. global callback 이 이미 우리가 await 하고자 하는 쿼리들을 포함해 모든 쿼리들을 invalidate 시켰기 때문에 앞서 호출된 [’labels’] 관련 Promise 를 가져와서 await 시킨뒤에 반환해야 합니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labels’] 라는 쿼리가 또다시 요청되는 장면을 목격하겠죠.

저의 생각에는 이 아티클이 여러분들로 하여금 automatic invalidation 의 추상화를 익숙하게 여길 만큼 충분한 코드들을 제공해 주진 못한 것 같습니다. 모든 추상화에는 비용이 따른 다는 것을 명심하시길 바랍니다. 새로운 API는 충분히 학습되고 이해되어야 하며 알맞게 적용되어야 하기 때문이죠.

저는 앞서 모든 가능성들을 보여줌으로써, 왜 우리가 React Query 내부에 자동화 같은 기능들을 구현 시켜놓지 않았는지가 분명해 졌기를 희망합니다. 모든 케이스를 커버할 수 있으면서도 비대하지 않은 API를 찾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죠. 이러한 이유로, 저는 사용자 측에서 쓸 수 있는 방안들을 제시 하는 방식을 더 선호하는 편입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입니다. 질문이 있다면 자유롭게 저에게 트위터로 연락 하거나 아래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전 게시글
블로그 마이그레이션 및 제작 후기
다음 게시글
2023년 회고